'강성 친노' 조기숙 "文, 부동산 정책 중간만 가라"

"국민이 실험 대상도 아니고 지지도 높자 의견 청취 생략"
진중권 "친노 조기숙 교수 돌아섰으면 상황 심각한 것"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노무현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정부가 교육은 포기했어도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면 좋겠다"고 30일 밝혔다.

조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정책은 국민의 삶과 재산에 너무 밀접한 정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교수는 "국민이 실험대상도 아니고 아무리 대책을 내놔도 먹히지 않으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정책 변화를 가져오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라며 "높은 지지도가 이런 당연한 정책결정 과정의 생략을 초래했다"고 일갈했다.

조 교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책적으로 성공한 이유는 정치적으로 어려웠기 때문"이라며 "정치적으로 성공하면 임기에 높은 지지를 받지만 정책적 평가는 임기 후에 내려지므로 정책적으로 실수할 가능성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지도가 높으면 정책적 실수에 관대하게 되고 참모들도 해이해져 다 잘하는 것으로 착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글은 앞서 조 교수가 "문 대통령의 부동산 인식이 정확한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데 이어 부동산 정책에 대해 재차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조 교수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비난에 시달리다 글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으나 전날 '비공개로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는 "비판 좀 하면 어떤가"라며 "나는 비판하면서 남으로부터 비판받지 않겠다는 것은 매우 오만한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기숙 교수가 돌아섰으면 상황이 심각한 것"이라며 "이분, 옆에서 지켜봐 주기 민망할 정도로 강성 골수친노"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빠들에게 '비판'이란 그 의미를 파악해 논리적으로 반박할 언어현상이 아니라 조건반사를 일으키는 자극"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