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시당위원장 선거 다자구도…김부겸-이낙연 대리전

TK 공략 거칠어지자 "몸값 좀 더 올리자"는 말까지 나와
당대표 선거에 상당한 영향력 관심

(왼쪽부터) 김동식, 서재헌,이상식 (왼쪽부터) 김동식, 서재헌,이상식

8월 초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선거가 대통령선거와 중앙당 전당대회를 고리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대권·당권 주자 입장에서 대구지역 선점은 동진정책이란 명분을 얻을 뿐 아니라 미지의 땅과도 같은 '블루 오션'을 획득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지역 표심에 영향력 있는 시당위원장 선거도 덩달아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역정가에 따르면 이번 대구시당위원장 선거엔 서재헌 동갑위원장, 이상식 전 대구경찰청장, 강민구·김동식 대구시의원 등 모두 4명이 출마할 것으로 점쳐진다. 기껏해야 1~2명이 경선하거나 단수 출마로 싱겁게 끝났던 예년과 달리 4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서 위원장은 28일 '40대 기수론' 내걸며 가장 먼저 출마표를 던졌고, 다른 후보들도 조만간 공식 출마 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당위원장 선거에 후보들이 몰리는 이유는 8월 말로 예정된 중앙당 전대 일정 때문으로 보인다. 당권 도전이 예상되는 김부겸 전 의원과 이낙연 의원의 대리전 양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재헌 위원장과 강민구·김동식 시의원은 김부겸 전 의원을 지지하고 있고, 이상식 전 청장은 이낙연 의원의 대구 총책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래 지역을 다져왔다는 점에서 김부겸 전 의원의 파워가 여전하지만, 대권 구도로 돌입해야 하는 이낙연 의원 입장에선 반드시 파고들어야 할 지역이 대구다.

특히 이 의원은 대구는 물론 지난 총선 출마자를 중심으로 경북 지역 조직까지 구축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대구경북(TK) 공략을 가속하고 있다.

TK 공략이 거칠게 진행되자 일각에서는 '섣불리 움직이지 말고 몸값을 조금 더 올리자'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실제로 지난 23일 열린 영남·강원 출신 민주당 정치인들 중심 '해돋이모임'에서 함 참석자는 "당권·대권 주자도 우리(영남·강원) 표를 얻어야 이길 수 있지 않겠냐"며 "우리 엉덩이를 좀 무겁게 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강원권 1표가 다른 곳 10표에 달할 정도로 희소성이 있는 만큼 특정 후보에게 너무 붙지 말고, 좀 더 지켜보면서 신중하게 선택하자는 주장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