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첫 본회의 개최…통합당은 참석 후 전원 퇴장

주호영 "임시의장은 사회만 가능…본회의 부적법한 회의"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린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린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는 5일 오전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열고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뽑는다. 이날은 국회법에 규정된 의장단 선출 시한이다.

이날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 등을 통해 이번 본회의가 의사일정 합의가 없는 부적법한 회의임을 알리고 퇴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본회의 열 권한은 국회의장에 있으며 본회의 개의시 임시의장은 사회만 가능하다"며 "여당 의석 수가 많다고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국회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소수 반대 의견을 닫지 않은 단체는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며 "대통령 임기가 2년 남은 상태에서 일방적인 국회 진행은 심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끝난 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사진행발언이 시작되자 통합당 의원들은 모두 본회의장을 빠져나가는 것으로 이번 본회의 개최에 대한 항의의 뜻을 표했다.

여야는 전날 개원 협상을 이어갔으나,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법정 시한 내 개원을 강조한 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원 구성 합의가 먼저라고 맞서면서 합의가 불발됐다.

이에 앞서 배현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에게 "모든 의원이 본회의장에 동반 입장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