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쉼터 계약 날, 계약금·중도금 동시 지급 수상해"

통합당, 윤미향·정의기억연대 새 의혹 제기
하태경 "이용수 할머니의 새 위안부 운동 지지해야"

곽상도 의원 곽상도 의원
하태경 의원 하태경 의원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은 3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입수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안성 쉼터 매매계약서를 공개하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통상 일정 기간을 두고 치르는 계약금과 중도금이 같은 날 지급됐고, 액수도 각각 1천만원으로 전체 매매대금(4억2천만원)의 5%에 지나지 않아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시세보다 비싸게 산 쉼터를 총선 직후 시세보다 싼 가격에, 급박하게 계약한 것으로 보인다"며 "매수자의 신원을 포함해 매입·매도 과정을 상세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2007년 미국 의회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의혹을 언급했다며 "국제 망신살이 뻗쳤다"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은 국제시민사회의 보편적인 룰을 위배했다. 정의연은 공공성을 상실했고 윤미향은 공인의 자격이 없다"며 "공인의 자격이 없는 사람이기에 혼다 전 의원이 한 치의 주저함도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당은 그동안의 무관심을 반성하고 이 할머니가 주창한 새로운 위안부 운동 정신을 전폭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