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통화…문대통령 "트럼프 G7 초청 응할것"

44일 만에 15분간 통화…"방역·경제에서 韓 역할 다하겠다"
트럼프 "G7, G11이나 G12로 확대"…문대통령 "적절한 조치"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에게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등 동맹들을 G7에 초청해 반중(反中)전선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15분간 통화를 하며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현재 G7은 미국과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선진 7개 국가를 가리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6월로 예정된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인도·러시아 등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경우 G11이 되며,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브라질을 추가하는 방안도 거론했다.

한미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25번째이자 올해 들어 세 번째이며, 총선 직후인 4월 18일 통화한 이후로는 44일 만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