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 윤미향 윤리특위 제소해 결자해지해야"

"민주 윤미향·무소속 양정숙 비리의혹 의원들 강력 조치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을 겨냥해 민주당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 소속 일부 당선자들의 비리 의혹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이 정권 사람들은 정의와 공정, 법치에 대한 최소한의 가치와 기준이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공천을 준 당사자들에 대해 21대 국회에서 윤리특위가 구성되는 대로 민주당 스스로 즉시 제소해 국회 차원의 결자해지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윤리위의 상설화를 주장했다.

이어 "현행 국회법(159조)에는 윤리특위가 징계 대상자와 관계의원을 출석하게 해 심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사문화된 지 오래"라며 "이용수 할머님의 말씀도 청문회를 통해 친일세력 배후 조종의 실체가 있는지, 무엇이 거짓과 위선 세력의 파렴치한 비리인지 쉽게 가려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리특위에서 공개신문이나 청문회를 개최한다면 형사 처벌 사안은 수사기관에 넘기더라도 의원들의 거짓말과 도덕성의 문제는 국회 스스로 밝혀낼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안 대표는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도 "문제 의원들에 대한 국회 차원의 조치에 적극 나서주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