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당권 도전, 최종 결심"…내주 출마 선언할듯

당권 잡고 대권 가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한 듯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오찬을 하기 위해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선인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오찬을 하기 위해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사진)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차기 당 대표에 출사표를 던졌다.

27일 이 위원장은 8월 전당대회 출마 결심을 굳히고, 현재는 출마 선언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마 선언은 다음 주 초 기자회견 형식으로 할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거대 여당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책임감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이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 민주당 당권 경쟁구도는 이 위원장과 홍영표·우원식 의원의 3파전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역임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높인 이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를 꺾으며 정치적 무게감을 더했다.

이번에 당권까지 잡는다면 당내 지지기반을 확대해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서 몸집을 불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당권과 대권을 분리한다는 규정은 이 위원장이 당권 도전을 결정하는 데 부담으로 지적돼 왔다. 당장 당 대표를 맡게 되더라도 대선에 나가려면 임기 2년을 못 채우고 내년 3월 중도 사퇴해야 하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위원장이 당권을 거쳐 대권 행보에 나서는 것이 대권 직행보다는 낫다는 판단 아래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