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상임위 독식 주장에 "국회 없애라고 하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개 국회 상임위원장을 전부 가져가겠다는 송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처장의 주장에 대해 "국회를 없애라고 하라"며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27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냐 야당이냐보다 중요한 게 헌법상 삼권분립이다. 행정부를 견제하는데 이러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원 구성에 대한 여당 지도부의 도발적인 발언들이 관례적인 협상 전략인지 은연중 터져 나온 오만의 발로인지 알 수 없다"며 "현재 통합당의 상임위 배분안은 여당이 과거 야당이던 시절 동일하게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21대 국회에서 절대 과반인 민주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갖고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