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총선 부정선거 의혹? 별로 신빙성 두지 않는다"

22일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 수락 후 "최선 다해 당 정상궤도에 올릴 것"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내정자가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에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자신의 사무실에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만난 뒤, 통합당이 당선인 워크숍에서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비대위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것 없이 일단은 수용한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와 만나 "'압도적 찬성'으로 비대위 출범에 힘이 실렸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내정자는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는 '차기 대권 40대 기수론'이 여전히 유효하냐는 기자들 질문에 "40대 기수가 있는지 없는지는 모른다. 40대 기수론을 무조건 강조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과거 유승민 의원 등을 가리켜 "2017년 대선 후보로 나섰던 정치인들은 '시효'가 끝났다"고 말했던 자신의 언론 인터뷰 발언에 대해선 "2년 전부터 하던 얘기를 새삼스럽게 생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민경욱 의원과 강경 보수층에서 이번 총선에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별로 신빙성을 두지 않기 때문에 특별히 얘기할 게 없다"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산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중국 공산당 구호인 'FOLLOW THE PARTY'가 나왔다"며 총선 전산조작 의혹을 제기 했다.

그는 이후 의정부지검에 출석해 투표용지 유출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