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첫 사퇴 요구에…이해찬 "우선 확인" 입단속

김영춘 의원 발언 적극 차단…검찰 압수수색 진행 중 속단 경계
역사 왜곡·공방 확산 속 '반일 프레임' 돌파 의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2일에도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실과 부동산 구매 자금 출처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지키기 모드를 이어갔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의 파상 공세 속에 전날 김영춘 의원이 당내에서 처음으로 윤 당선인의 사퇴를 공식 요구하고 나섰지만 적극적으로 차단막을 치는 모양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이견 분출을 경계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중심을 잡고 사태 추이를 지켜본 뒤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당 차원의 의견을 내야 한다는 언급이다. 사실상의 함구령인 셈이다.

설훈 최고위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수요집회 기금 등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쓰이지 않았다, 자기가 다 챙겼다. 이런 얘기를 하는 데 그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는 함께 출연한 홍문표 통합당 의원이 윤 당선인에 대해 "이완용 보다 더한 사람"이라고 맹공을 퍼붓자 "엄청난 죄인처럼 말씀하시는 데 그게 아닐 가능성이 있다. 반박하는 내용이 있다"고 보호막을 쳤다.

민주당이 신중 기조 속에 윤 당선인을 감싸는 데는 이번 사태로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정당성이 훼손되는 등의 역사 왜곡과 정치 공방으로 확산되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민주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비난을 반일 프레임으로 몰아 돌파구를 찾겠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적 행태"(박광온 최고위원)라거나 "위안부 인권 등과 일본의 역사 왜곡 행위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건 극우세력의 준동"(이형석 최고위원)이라고 옹호한 발언이 그 방증이라는 것이다.

앞서 유력한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영춘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윤미향 의혹 진상조사단을 꾸려야 한다"고 주장하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과 김해영 최고위원 등이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을 제기한 바 있지만 사퇴를 요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은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되풀이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 회의 뒤 "윤 당선인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디테일한 보고 자료를 이 대표님이 보셨다"며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됐으니까 신속하게 팩트를 확인하는 게 우선 필요하다"고 말했다.

분명한 사실 확인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사퇴 등의 요구에 대응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선을 그은 것으로 받아 들여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