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논란 '신중'…검찰에는 "굉장히 급속"

"진영논리 갇혔다" 내부 비판도…이해찬 26일 정례간담회 발언 주목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윤미향 당선인의 당적 등 거취 문제에 '신중론'을 이어갔다. 외부 기관 등 조사로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는 조치를 유보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전날 검찰이 정의연을 압수수색한 일에 대해선 "굉장히 급속했다"고 지적, 윤 당선인을 엄호하는 모습도 함께 보였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관련 부처와 외부 기관이 정의연의 회계와 사업을 조사 중이다.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또 박주민 최고위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굉장히 급속하게 한 것이다. 문제를 오히려 조금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다"면서 "수사는 항상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 정부 부처의 자체적 진단이나 외부 공익감사의 의미 자체가 없어져 버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연일 잇따르자 민주당 내에선 여론 악화를 우려한 '당 차원 진상규명과 조치' 목소리가 새어나온다.

이석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진영 논리에 갇혀 묵언 수행을 하다 보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며 "야당이 제기해서 문제인가? 팩트가 팩트이면 문제"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놓고 후안무치하게 행동했던 것이라면 용서하기 어려운 문제다. 당에서 빨리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일각에선 과거 사례 등에 비춰 법적 판단 등이 나올 때까지 당이 물의 당사자를 엄호하되, 명확한 결론이 나오면 당사자가 직접 물러나는 형태로 출구를 찾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한 예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2018년 금감원장 임명 과정에서 외유성 해외 출장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지만 여권이 엄호에 나섰다. 이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이 나온 이후 김 전 원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거취를 정리했다.

오는 25일 이용수 할머니의 후속 기자회견이나 윤 당선인의 입장 표명이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할머니 기자회견 직후인 26일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정례간담회가 예정돼 이 대표 발언이 주목된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회계 투명성 문제에 관해 소명하고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