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텃밭' 호남·부산에 선물보따리…TK는 '진퇴양난'

이해찬 민주당 "차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광주·전남에"
이낙연 "신공항 문제 등 민주당이 풀겠다"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8일 텃밭인 호남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 격전지 부산에서 동시에 대대적인 선물꾸러미 풀어놓기 공세를 벌였다.

여당 지지세가 절대적으로 약한 대구경북(TK)은 여당의 주목을 전혀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압도적 지지를 이어온 제1야당 미래통합당의 지역 발전 공약도 이끌어내지 못하는 진퇴양난의 상황을 겪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8일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차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유치와 이(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를 광주전남에 구축해 호남을 미래첨단산업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차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사업은 중앙정부의 국책사업이다. 현재 이 사업 유치를 위해 포스텍을 중심으로 한 방사광가속기 기술 집적지인 포항을 비롯해 전남 나주, 인천 송도, 충북 오창, 강원 춘천 등 전국 5곳의 지자체가 치열하게 경쟁을 하는 중이다.

방사광가속기는 사람의 눈으로 볼 수 없는 물질의 기본 입자를 분석하고 관찰하는 초정밀 대형 연구시설로, 신약 개발 사업 등 대한민국 차세대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의 핵심 기반 인프라로 꼽힌다. 정부는 2022년부터 2027년까지 8천억원을 들여 4세대 방사광가속기 시설인 가속장치동, 빔라인 40기 등 연구시설, 연구지원시설 등을 갖춰 2028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다음 달 24일까지 유치계획서를 접수해 5월 입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기존 유치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신산업 유치를 가속화할 수 있는 원형 방사광가속기에 대한 광주·전남 유치 공약이 이날 나옴으로써 광주·전남은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민주당과 더시민당은 방사광가속기 사업 외에도 이날 공동정책공약 협약식을 열고 ▷노사 상생 일자리 광주형 일자리 완료 ▷아시아문화전당을 중심으로 한 5대 문화권 사업 추진 ▷문화기술연구원 유치 ▷광주전남형 에너지 밸리 조성 ▷에너지 산업 인프라 구축 등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당 차원의 정책 추진을 약속했다.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공동 상임선대위원장)도 8일 부산경남(PK)을 찾아 영남권 갈등의 씨앗이 되고 있는 부산 신공항 문제를 언급하고 나섰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산 진구 서면역 내부에서 마이크를 잡고 "대한민국의 제2 도시인 부산이 그 위상에 맞게 발전하는 게 부산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또 다른 도약을 위해 절실하다. 그런 관점에서 신공항 문제를 포함해 부산이 안고 있는 여러 현안을 정부와 함께 민주당이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정부가 이미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김해공항 확장을 또다시 뒤집는다는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어 향후 분란이 우려된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부산과 경남은 전통적으로 통합당의 텃밭이었지만 직전 총선에서 민주당이 8석을 차지하며 선전한 뒤 이번 총선에서도 격전지로 분류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