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권 도전"-주호영 "나도"…대선 전초전?

대구 수성갑 '선거 구도' 전쟁…김 "대구 부흥, 대통령으로 확실히 개혁"
주 "김부겸은 '문재인 아바타', 프레임 전환 수단 불과"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최대 격전지인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오른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범어네거리에서 유세 전 선전을 다짐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최대 격전지인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오른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범어네거리에서 유세 전 선전을 다짐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대구 수성갑에 나란히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선거 구도'을 두고 강하게 부딪쳤다.

김 후보는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인물론'을 내세우자, 주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맞받았다.

김부겸 후보는 이날 오전 대구 범어네거리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선을 넘어 대구를 부흥시키고 지역주의 정치와 진영 정치를 청산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확실히 개혁하겠다"며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그는 "정치를 개혁하고 대한민국을 평화와 번영으로 이끄는 장대한 도전을 시작하겠다"며 "제게는 꿈이 있다. 8년 전 대구에 오면서부터 도전을 시작한 포부가 있다. 대구에서 시작해서 대한민국을 바꿔보겠다는 꿈과 포부다. 두 번은 패배했고, 한 번은 승리했으며 이제 다시 도전한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도 "대구의 자존심을 되찾겠다. 선진국 국민의 공포와 무질서와 달리 대구 시민은 의연하고 질서 있게 위기를 넘기고 있다"며 "의연하고 자존심 강한 대구 시민과 함께 다시 한번 대구를 나라의 기둥으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후보는 곧바로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후보는 '문재인의 아바타'이고, 김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이라며 "문 정부의 폭정, 오만, 독선, 무능, 위선을 심판해야 한다. 독재사회주의를 막고 대한민국의 노선을 결정짓는 게 수성갑 선거"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도 평가절하했다. 주 후보는 "대통령 후보는 친문(親文)의 낙점이 없으면 안 된다. 친문이 아니면 간택이 되기 어렵고, 친문이면 문 정부의 폭정을 주도하는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등에 올라타서 대한민국을 나락으로 빠뜨린다"며 "김 후보는 대권 후보가 되기 어렵고, 선거 프레임 전환을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고 폄하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대권 후보를 이기면 자연스레 야당의 대권 후보가 되는 것 아니냐. 제가 이기면 통합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설 수 있다"며 대권 출마 여지를 열어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