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8천392명 재외국민 4.15 총선 투표 불가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의 한 화장터에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시신들이 담긴 관들이 줄지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의 한 화장터에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시신들이 담긴 관들이 줄지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로고. 매일신문DB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로고. 매일신문DB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여파에 오는 4.15 총선에서 재외선거가 불완전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7개 국가 23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 사무를 오는 4월 6일까지 중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4.15 총선 재외선거는 4월 1~6일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모두 1만8천392명의 선거인이 이번 4.15 총선에서 사실상 배제된다.

네팔, 인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미국 주하갓냐대한민국출장소, 에콰도르, 온두라스, 콜롬비아, 독일(대사관, 대사관 본분관. 주 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 주 함부르크 총영사관), 스페인(대사관,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관, 라스팔마스 분관), 아일랜드, 영국, 이탈리아(대사관, 밀라노 총영사관), 키르기즈, 프랑스, 가나,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대상이다.

재외선거란 국외에 거주하고 있으나 국적을 유지하고 있는 19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투표를 가리킨다.

재외공관은 대사관, 총영사관, 영사관, 대표부 등 해외에 설치된 외교부 파견 기관을 가리킨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재외선거 사무중지 대상 국가들에서는 현재 전 국민 자가 격리, 전면 통행 금지, 외출 제한 등의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이를 어길 경우 벌금, 구금 등의 처벌이 재외국민들에게 내려질 수 있고, 이에 따라 재외선거 실행 시 재외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힘든 상황이다. 그래서 이들 지역에서 재외투표소를 설치 및 운영하는 것부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중앙선관위는 52개 재외공관에서는 재외투표 기간을 단축 운영하고, 추가 투표소도 기존 계획 상 30개에서 10개 줄어든 20개만 설치하기로 했다.

재외투표를 할 수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방역 대책 마련, 투표소 내 선거인 1m 이상 간격 유지, 소독용품 비치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편, 투표를 할 수 없는 재외국민 수가 늘어날 지에도 관심이 향한다. 선관위가 발표한 지역 말고도 현재 코로나19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산하고 있는 곳이 적잖아서다.

대표적으로 재외국민이 많은 미국의 경우 이번에 주하갓냐대한민국출장소 관할 지역만 포함됐는데 이곳은 관광지로 유명한 태평양 '괌' 지역이다. 미국 본토에서는 재외국민 선거가 진행된다는 얘기이다. 그러나 현재 미국 뉴욕을 비롯한 대도시 곳곳이 코로나19 확산 급증세에 있다. 이들 지역에 대한 재외선거 사무중지 추가 발표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