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천안함 피격 10주기 추모식…국방장관 첫 주관(종합2보)

코로나19로 참석자 최소화…천안함 예비역 병장, 46명 호명

해군은 26일 평택 2함대사령부에서 서해를 지키다 전사한 천안함 46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제10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2함대 안보공원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앞에서 이날 오후 2시 열린 추모식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주관했다. 현직 국방장관이 추모식을 직접 주관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자 규모를 예년 보다 줄였다. 천안함 유가족과 생존 장병을 비롯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 인사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