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계란 투척, 우발적이었다면 처벌 원치 않아"

김부겸 김부겸 "계란 투척자 배후 없다면 처벌 원치 않아".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페이스북

어제인 24일 저녁 대구 수성구 범어동 소재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지고 문재인 대통령 비난 게시물을 붙인 혐의로 40대 남성 A씨가 25일 오후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김부겸 의원이 A씨가 우발적 행동을 한 것일 경우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단, 배후가 있거나 조직적이지 않은 범죄인 경우에 한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김부겸 의원은 A씨가 붙잡히고 몇 시간 뒤인 2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처벌을 원치 않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경찰에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부겸 의원은 "오늘의 정치가 그렇다. 열광적 지지를 만들기도, 극단적 혐오를 낳기도 한다. 저는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무실에 24일 밤 누군가가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을 던졌다. 김부겸 페이스북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무실에 24일 밤 누군가가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을 던졌다. 김부겸 페이스북

또 '민주주의'라는 키워드를 두고 "폭력에 반대한다" 증오를 거부한다" "생각이 다른 상대방에 대한 인정과 대화 가능성이 출발점이다" 등 자신의 생각을 밝히면서 A씨에게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반성을 부탁했다.

경찰은 A씨가 특정 정당에 가입했는지 등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부겸 의원이 언급한 범행 배후 존재, 조직적 범죄 등의 여부도 밝혀질 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