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3법' 국회 통과…감염병 유행지 입국금지 요청 가능

감염병 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 등…감염병 '주의' 경보시 취약계층 마스크 지급
감염병 유행지역서 온 외국인 입국금지 요청 가능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검역법, 의료법 개정안 등 이른바 '코로나 3법'이 통과되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검역법, 의료법 개정안 등 이른바 '코로나 3법'이 통과되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 예방·관리법, 검역법, 의료법 개정안 등'코로나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26일 본회의를 열고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과 검역법 개정안, 의료법 개정안 등을 처리했다.

감염병 예방·관리법 개정안은 감염병 유행으로 '주의' 이상의 경보가 발령될 경우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어린이, 노인 등 감염 취약계층에 마스크 지급 등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 법안은 또 1급 감염병의 유행으로 의약품 등의 급격한 물가 상승이나 공급 부족이 발생할 경우 보건복지부 장관이 공표한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물품의 수출을 금지토록 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 소속 역학 조사관 인력도 현행 30명 이상에서 100명 이상으로 대폭 증원하고, 약사 및 보건의료기관에서 의약품을 처방·제조할 때 환자의 해외 여행력 정보제공시스템도 의무적으로 확인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검역법 개정안은 감염병이 유행하거나 유행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 온 외국인이나 그 지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복지부 장관이 법무부 장관에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의료법 개정안에는 의료기관 내 환자, 보호자 또는 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위한 감염 감시체계를 새로 마련해 국가적 대응 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