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대구경북 최대 봉쇄"…지역민 불안감 확산

"통상적 차단 조치 넘는 조치…지역 출입 자체 봉쇄 의미 아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대구경북에 대해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할 것으로 25일 발표됐다. 구체적인 방안이 함께 발표되지 않아 혼란이 가중된 가운데 뒤늦게 "지역 출입 봉쇄 의미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최대한의 봉쇄 정책'에 대해 "(구체적인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다"며 "최대한 이동을 (제한하기 위해) 일정 정도 행정력 활용을 검토 중인데 국무회의를 통해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대 봉쇄 정책'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며 불안감이 확산되자 민주당 측은 뒤늦게 "이는 방역망을 촘촘히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하고 국회 상황이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어려우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대구경북의 중소기업·자영업자 등에 대한 특별한 지원과 아울러 수출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화키로 했다.

마스크는 하루 생산량 50%를 공적의무 공급으로 하고 수출물량은 10%로 제한하기로 했다. 대구, 청도 지역은 저소득층, 취약계층, 의료진에 대해서 무상공급을 확대키로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