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의 '계륵'(鷄肋) 같은 종로 출마설

출마해 얻을 것은 적고 안하기도 부담스러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왼쪽)이낙연 전 국무총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왼쪽)이낙연 전 국무총리. "드루와 드루와" 이낙연 전 총리가 서울 종로에 먼저 가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설이 좀처럼 진도를 나가지 못하고 있다. 황 대표의 입장에서는 종로가 '먹을 것은 없지만 버리기도 아까운' 닭의 갈비뼈(계륵·鷄肋) 같은 존재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황 대표와 차기 대권주자 경쟁을 벌이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최근 종로 출마를 선언하면서 황 대표를 향해 "신사적인 경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서둘러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한판 겨루자'는 도발성 발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황 대표는 여전히 "당에 실제적으로 도움되는 것이 뭔지 고민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고, 설 연휴 기간에도 장고를 거듭하고 있다.

황 대표가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 당선됐을 때는 정치적 체급을 부쩍 높여준다는 장점이 있다. 비례대표 초선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종로에서 재선에 도전해 당선되면서 이후 서울시장 출마로 이르는 길을 놓았다. 부산에서 낙선을 거듭하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울로 지역구를 옮기면서 승부처로 택한 곳도 종로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의 첫 회동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과의 첫 회동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미 대권주자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한 상태여서 종로에 출마해 당선된다고 해도 추가로 얻을 이득이 없는 상황이다. 자칫 종로에서 패배라도 할 경우에는 정치적 위상만 추락한다.

종로 출마를 접고 비례대표로 선회하기에도 명분이 약하다. 이번 당내 공천의 핵심 화두로 '영남권 중진 험지 출마론'이 부상한 상황에서 본인이 몸 사리는 모습을 보인다면 모양새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또 종로 출마를 하지 않을 경우 '평창동 토박이'인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나 홍정욱 전 의원 등을 '대타'로 내세워야 하는데 이들이 살아 돌아오면 당내 경쟁자만 늘어난다는 점에서 패착이 될 수도 있다.

이런저런 이유로 종로 출마 선언이 지연되는 점은 대구경북 공천 작업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그의 험지 출마가 실현되면 '영남권 중진' 진로 문제와 물갈이 규모 등 후속 작업 방향이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