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창면+수성구' '안동+예천'…총선 새 이슈 '행정 통합'

4·15총선 예비후보들 주요 공약, 선거 쟁점 부상
경산구로 대구에 편입 가능…안심·고산 등 옛 사례 있어
시→구, 자치 기능 약화될 듯

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해맞이광장에서 열린 해맞이축전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상생과 화합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권 시장이 경북 해맞이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해맞이광장에서 열린 해맞이축전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상생과 화합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권 시장이 경북 해맞이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행정구역 통합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타 시·군 접경지역 예비후보들이 저마다 행정구역 통합 공약을 내놓고 있어서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최근 매일신문과 단독 인터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함께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총선 공약에 반영하고, '대구경북특별자치도-대구특례시' 개념의 대구경북특별자치도 특별법 제정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이 계기가 됐다.

행정구역 통합 공약을 낸 예비후보들은 대상 지역 예비후보들과 논쟁도 피하지 않고 있다. 이슈 선점과 인지도 상승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기 때문.

권세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수성을)는 달성군 가창면의 수성구 편입을 주장했다. 가창면이 수성구 파동과 인접한 탓에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고, 가창면 초등학교 졸업예정자들이 수성구 중학교에 배치되는 등 교육 분야가 이미 수성구에 편입됐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박형룡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달성)는 수성구 파동의 달성군 편입으로 반박했다. 그는 "수성구만 일방적으로 도움이 되는 이기적인 발상이다. 오히려 대구 전체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인구가 많은 수성구가 파동을 달성군에 떼 주는 게 맞다"고 맞받았다.

이권우 한국당 예비후보(경산)는 경산과 대구 수성구의 대등한 통합을 약속했다. 두 지역이 통합되면 교육·교통·복지·경제·문화·환경 등 모든 분야에서 상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상 지역인 수성갑 예비후보들은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내심 내키지 않는 모습이다.

황영헌 한국당 예비후보(북구을)는 칠곡군 동명면의 대구시 북구 편입을 내걸었다. 동명면을 대구로 편입시켜 성장 동력을 잃은 북구를 도약할 수 있게 만들자는 의도다.

안동·예천 통합은 안동 지역 예비후보들의 주요 공약이다. 이들은 선거구 통합에는 모두 동의했고, 행정구역 통합도 원칙적으로 찬성하고 있다.

이삼걸 민주당 예비후보는 "경북도청을 공동으로 유치한 만큼 행정을 일원화해야 도청 신도시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주장했고, 권오을 무소속 예비후보는 통합의 첫걸음으로 '안동·예천시민축구단' 창단을 제안했다. 권택기 한국당 예비후보도 '3대 축(안동·예천·도청신도심) 상생발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