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물갈이 신호탄 정종섭…2호 불출마는 누구?

후속 불출마 선언 인사에 정치권 관심 집중, TK중진들 ‘정 의원 뜻 존중하나 갈 길 가겠다’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19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19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과감한 인적 쇄신과 통합이 진정한 의미대로 성공할 수 있도록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국 정치의 세력 교체와 대한민국 살리기에 헌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종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동갑)이 4·15 총선 불출마 뜻을 19일 밝혔다. 한국당 소속 대구경북지역(TK)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이다.

정치권에선 정 의원을 시작으로 촉발된 TK 현역의원 불출마 선언의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폭 물갈이를 위한 신호탄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감한 인적쇄신과 보수통합이 진정한 의미대로 성공할 수 있도록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탄핵사태 당시 야당과 손잡고 셀프 탄핵을 주도했던 사람들과 뿌리깊은 당내 계파갈등에 책임 있는 인사들은 모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세력 교체와 통합의 길을 여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밝혔다.

정치권에선 정 의원이 한 달 전부터 총선 불출마를 고민한 점을 고려하면 이번 선택이 정치공학적 판단이 아니라 인간적·학자적 고뇌에서 비롯됐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처지와 자신의 역할 그리고 보수진영의 미래 등에 대해 고민의 답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특히 정 의원은 자신의 결정이 ▷당의 총선 승리 ▷TK 인적쇄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책임소재 규명 등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하지만 TK 중진들은 이날 정 의원의 용단에도 자신들의 정치적 행보는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의중을 밝혔다. 정치적 상황은 지역과 인물마다 다를 수 있다는 논리다.

4선의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을 비롯해 김광림 최고위원(안동·3선),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3선), 김재원 정책위의장(상주군위의성청송·3선) 등 TK 중진들은 묻지마식 중진 용퇴 압박이 오히려 지역 정치력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고, 저마다 정치적 역할과 소명에 대해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치권에선 정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TK 대폭 물갈이'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황교안 대표와 최근 선임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공히 혁신공천을 실험할 수 있는 지역은 TK밖에 없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