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 "엄중한 시기 중책, 지역 챙기기 약속"

"대구경북 예산패싱 심각" "선과 악의 이분법적 틀로 동료의원 몰아붙이지 않았으면"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폭주로 국운이 기울고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보수의 본산인 대구경북에서 이를 바로잡는 데 앞장서야 한다는 요구도 듣고 있습니다. 미력이나마 보태겠습니다. 자유한국당에도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10일 오후 국회 본관 2층에서 만난 김재원 신임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상주군위의성청송)은 눈코 뜰 새 없이 분주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을 둘러싼 여야 간 막판 조율이 진행 중이었기 때문이다. '인터뷰 중 오는 전화를 모두 받아도 좋다'는 조건으로 정책위의장실에 김 의장을 앉혔다.

지난 9일 정견발표 때 '과거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는 극단적인 경험을 언급한 배경부터 물었다.

김 의장은 "요즘 우리당에서 쇄신을 주장하는 분들이 동료의원을 대하는 태도가 안타까워서 드린 말씀"이라며 "현재 쇄신의 대상으로 지목된 동료의원들의 심경이 제가 극단적인 생각을 했을 때와 비슷하지 않겠느냐는 걱정을 했다"고 말했다.

당 안팎을 막론하고 선과 악의 이분법적 틀로 상대를 몰아붙이는 상황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김 의장은 현 정부의 노골적인 대구경북 '예산 패싱'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도 고민해 볼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김 의장은 "올해 예산심의 과정에서 대구시 예산이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며 "아시아문화전당에 이어 아시아 예술관광 중심도시 사업까지 추진하고 있는 호남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대구경북의 주요 지역현안과 관련해선 한국당의 차기 총선 공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장은 "굵직한 국책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산업구조고도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당의 총선공약에 담을 것"이라며 "보수의 본산이자 당의 핵심지지 지역이 제대로 대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의장은 최근 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는 '총선 비관론'에 대한 경계의 뜻도 나타냈다.

김 의장은 "역대 총선에서 야당이 30%대 지지율로 선거에 임한 경우가 없었다"며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민주당이 25% 수준에서 선거를 치른 것과 비교하면 한국당이 스스로 위축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