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검찰 수사 확대되자 총공세

"청와대 선거개입이 실체"…김기현 "단독 범행 아니다"

5일 오후 자유한국당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왼쪽 두 번째)과 정태옥 의원( 5일 오후 자유한국당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왼쪽 두 번째)과 정태옥 의원( " 세 번째)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을 검찰에 고발하는 고발장을 든 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경제부시장을 압수수색한 날인 6일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난다"면서 총공세를 펼쳤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송병기 부시장이 국무총리실 문모 사무관(당시 청와대 행정관)의 요청으로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넘겼다는 의혹에 대해 "김기현을 어떻게든지 낙마시키기 위해 먼지까지 다 뒤지라고 지시가 내려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송 부시장에 대해 "송철호 시장에 딱 달라붙어서 1급 참모를 했던 사람이다. 언론 보도를 보니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만나러 (송 시장 등과) 함께 갔다고 한다. 그만큼 핵심 실세"라며 그의 첩보 제공이 송 시장의 당선과 연관되지 않았을 리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시장은 이같은 송 부시장의 행위를 두고 "단독범행이 아니다"라며 송 시장과 모의했을 개연성이 "90% 이상"이라고 봤다.

그는 "거기(송철호 선거 캠프) 가서 자기가 공을 세우지 않고 어떻게 경제부시장이 됐겠나. 1등 공신으로 인정받으려면 송철호 후보하고 서로 얘기가 돼야 인정받는다. 자기 혼자 몰래 해 놨다면 1등 공신으로 누가 인정해주나"라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이 같은 선거개입을 저질러놓고도 거짓말과 궤변으로 이를 덮으려 한다고 공격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