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 사무총장 박완수, 전략기획부총장 송언석

당직자 35명 일괄 사퇴 후 4시간여 만에 후속 인선

자유한국당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오른쪽부터), 박맹우 사무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 원영섭 조직부총장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일괄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오른쪽부터), 박맹우 사무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 원영섭 조직부총장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일괄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 의원, 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단행했다.

이날 당직자 35명은 황 대표가 단식을 끝내고 당무에 복귀하자 일괄사표를 제출했고, 이는 그 후속으로 이뤄진 인선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현장 당무를 보고 있는 청와대 인근 '투쟁텐트'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이같은 당직 인선을 결정했다고 회의에 참석한 당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대표 비서실장에는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mbc 기자 출신인 박용찬 당 영등포을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인재영입위원장에는 염동열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당은 당헌에 의거, 전략기획본부를 구성하고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재선의 주광덕 의원을 임명했다. 이와 함께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교수를 내정했다.

이날 인사는 이날 오후 2시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 35명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지 4시간여 만에 나온 것이다.

단식을 하다 쓰러진 뒤 이날 처음으로 당무에 복귀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투쟁텐트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다"며 강력하고 과감한 당내 인적쇄신을 예고했다.

이날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24명에 원외인사 11명 등 모두 35명으로 모두 황 대표가 임명한 당직자들이다. 황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대구 달성)도 포함됐다.

대구경북에서는 송언석 의원이 전략기획부총장에 발탁돼 추경호 의원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전희경 대변인은 "단식 투쟁기간 동안 당에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절감했다"며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오늘 큰 결단을 내려주신 덕분에, 당직 인선을 통해 당이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바꾸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인선 배경으로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보다 젊은 연령대의 당직자, 초‧재선 의원 중용 ▷소위 측근 인사 배제로 변화와 쇄신의 모습 강조 ▷중도층과 수도권 민심 에 다가가고자 수도권 의원들 당직 전면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장은 그간 당내 구성원이 맡아오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사를 영입했다"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