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까지 번진 총선 불출마 선언…TK 의원들은 요지부동

지역 현역의원들 “지역 정치력 부실화 우려, 대표 선택권은 지역민에게 있다” 반발
정치권, 수도권에서 보수정당 환골탈퇴 요구할 경우 대구경북 대폭 물갈이 불가피 분석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또 김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물론 의원 전체가 총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또 김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물론 의원 전체가 총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중량감 있는 여야 중진들이 잇따라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지만 대구경북 현역 국회의원들은 요지부동이다.

지역 의원들은 여야 중진들의 용단 배경에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구체적인 정치상황은 지역마다 다르다면서 반발한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인재영입 작업에 속도가 붙고 최대 접전지가 될 수도권에서 보수야당의 환골탈태 요구가 거세질 경우 대구경북에서도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현역 의원이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지역의 한국당 현역 의원들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17일 차기 총선 불출마선언에 담긴 함의를 보다 신중하게 해석할 필요가 있고 대구경북의 정치역량과 지역민의 대표 선택권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한 중진의원은 임 전 실장과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대구경북에 주는 메시지는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중진의원은 "김세연 의원이 영남권 3선의원이지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여의도연구원장직 고수의사를 밝혔는데 '물갈이' 보다는 보수통합을 위한 지렛대 역할에 집중하려는 의도로 읽힌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총선 때마다 나오는 텃밭 물갈이 요구로 대구경북의 정치력이 약화될 대로 약화된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언급을 함에 따라 이번 언급은 불출마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5월 18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모습. 연합뉴스

주호영 한국당 의원(대구 수성을)은 굵직한 지역 현안에 대해 지역정치권이 목소리를 제대로 못 낸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다시 지역 중진들이 흔들리는 것은 지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중을 밝혔다.

지역의 한 초선의원은 "현역의원들에게 자신의 의정활동에 대한 지역민들의 평가를 받을 기회(경선)는 주는 것이 지난 총선에서 국회의원을 뽑은 지역민에 대한 공당의 예의"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대구경북 한국당 현역의원들이 당장의 소나기는 피할 수 있겠지만 공천국면이 무르익어 갈 경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인사가 나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차기 총선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공언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정치색을 드러내며 지지세를 확보할 공간은 당의 지지세가 가장 강한 대구경북 뿐이기 때문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과거와의 단절과 보수정당의 환골탈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총선 최대격전지가 될 수도권에서 쏟아질 경우 차기 대선을 겨냥하고 있는 황 대표로선 인적쇄신에 나설 수밖에 없고 그 무대는 가장 당선확률이 높은 대구경북이 될 것이 자명하다"며 "특정 지역구를 염두에 두고 총선 준비를 해온 정치신인이 황 대표의 낙점을 받을 경우 현역의원의 불출마 선언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