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나경원'에…TK에선 주호영·강석호 뜬다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론, 총선 대비 텃밭에 힘 싣기…대구경북 인사들 거론돼

문재인 정부와 조국 전 장관을 향한 센 발언으로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주호영 의원. 매일신문DB 문재인 정부와 조국 전 장관을 향한 센 발언으로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주호영 의원. 매일신문DB

자유한국당 내 원내대표 교체론과 맞물려 대구경북(TK) 출신 차기 원내대표론이 부상하고 있다.

총선을 대비해 '텃밭'인 TK에 힘을 실어 주자는 의미에서 지역 출신 인사가 당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는 경질설에 휘말리고 있다. 패스트트랙을 비롯한 대여 원내전략이 기대 이하란 평가가 나오는 데다 '패스트트랙 관련 의원 공천 가산점 논란' 등으로 당내 분란을 가져오기도 했다.

여기에 김세연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중진 용퇴론을 거듭 강조했다. 연말 임기를 마치고 무난하게 총선까지 연장될 것으로 기대하던 것과는 전혀 다르게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강석호 의원. 매일신문 DB 강석호 의원. 매일신문 DB

나 원내대표의 위상이 흔들리자 '포스트 나경원 시대'를 예고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 가운데 TK 원내대표설도 포함된다.

TK는 한국당의 '심장'이자 '텃밭'이지만 중앙당 고위 3직(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에 한 명도 없어 이번 기회에 TK의 위상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게 일각의 주장이다.

'포스트 나경원'의 주인공으로는 강석호, 주호영 의원 등이 거론된다. 두 의원 모두 비박계로 친박 일색의 중앙당 구도를 깨는데 도움된다는 분석이다.

강 의원은 지난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학용 의원에게 양보했으나 이번에는 강한 의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최근 대구경북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명간 차기 원내대표 경선 여부를 두고 의원총회가 열릴 것이고, 그 의총에서 연말에 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결정 난다면 곧바로 출마 선언을 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로선 나 원내대표가 내년 총선까지 임기를 연장할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주호영 의원의 경우 무게 중심을 여전히 차기 당 대표 경선에 두고 있으나, 차기 원내대표 경선 기류 변화에 따라 언제든지 목표를 바꿀 수 있어 보인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교안 대표가 기독교인데 원내대표로 불교통인 주호영 의원이 하는 그림도 나쁘지 않다"며 "주 의원의 선택이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