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유승민 어제 통화…보수통합 의견 주고받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전화통화로 보수통합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황 대표는 8일 '민부론(民富論) 후속입법 세미나'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들이 유 의원과의 통화를 묻자 "다양한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도 "(유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다만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 과정에서 여러가지 협의를 하겠다"며 "대의를 우선하는, 그리고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같이 협의해간다면 많은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 나오리라 생각한다"며 통합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와 유 의원이 직접 통화한 것은 지난 9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안부 인사를 한 차례 나눈 이후 처음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유 의원도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7일 오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전화통화를 했다"며 "보수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그러나 '탄핵을 묻고 가자' '의제에서 탄핵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며 "그리고 오늘 통화는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한국당이 실무협상팀(홍철호·이양수 의원)을 만들었다고 소개하면서 이를 대화창구로 삼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철호 의원은 바른정당에 몸담았던 시절 유승민 당시 대선후보의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유 의원뿐 아니라 변혁 소속 의원들과 두루 친분이 두텁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