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공천 지분·선거법 등…넘어야 할 산 많은 '보수대통합'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설정, 통합주도권 경쟁, 차기 총선 공천지분 협상, 선거제도 개편 방향, 한국당 쇄신 강도 등 주요 변수 될 듯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가 보수대통합 논의를 위한 테이블에 앉겠다는 의중을 밝힘에 따라 반(反) 문재인 대통령 진영의 단일대오 형성에 대한 기대감이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만만치 않다. 각 정파들이 등을 돌리는 계기가 됐던 갈등요인이 여전히 보수진영 내부에 뿌리박혀 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설정 ▷통합주도권 경쟁 ▷차기 총선 공천지분 협상 ▷선거제도 개편 방향 ▷한국당 쇄신 강도 등이 보수대통합 성사여부를 가를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설정이다. 한국당 현역 국회의원 가운데 대다수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공천을 받았고 탄핵정국에서 진로를 달리한 유승민계와 우리공화당이 여전히 으르렁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설정은 당내 역학구도는 물론 당의 핵심 지지지역에서의 호응여부 등과 결부돼 있기 때문에 가장 어려운 숙제"라며 "차기 대선주자로서 황 대표의 정치력을 시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주도권을 둘러싼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자칫 주도권을 놓칠 경우 차기 총선 공천지분 협상에서도 밀릴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보수대통합 협상의 열쇠를 쥔 각 정파의 수장들이 차기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어 주도권 싸움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보수대통합 논의는 각 정파의 지도자 가운데 누가 누구의 차기 대선 출마를 위한 불쏘시개가 될 것이냐와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에 협상 성사여부를 가를 핵심 변수"라며 "대통합에 참여하는 대선주자들이 '통합 후에도 출발선이 비슷하다'는 판단을 할 수 있는 수준에서 당내 지분 배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선거제도 개편 방향도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될 경우 제3정당도 활로를 모색할 수 있어 통합 동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보수대통합의 중심에 있는 한국당의 쇄신강도 역시 무시할 수 없는 고려사항이 될 전망이다. 보수대통합을 담을 그릇의 '질'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