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망친 것들이 대구와서" 조원진 의원 발언 논란 가중돼

출처: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출처: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10일 대구시청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여·야 국회의원이 '대구시민의 자존심 훼손 발언 논란'을 일으켰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대구가 대표적 보수 도시라는 부정적 의견에 탈피하길 바란다. 이런 점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광주와 교류를 하며 부정적 보수도시를 탈피하려는 점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올해 초 5.18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대신해 사과한 것은 바람직하다"며 "대구가 이제는 박정희·박근혜, 새마을, 이런 단어로 가지 말고 진보와 개혁, 정의와 혁신으로 살아 있는 혁신적 도시로 다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러한 김 의원의 발언을 두고,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의원이 언급한 대구 정서는 대구 시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할 소지가 있다. 대구 시민의 자존심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발언했다. 이에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김 의원이 대구를 수구꼴통으로 봤다. 나라를 다 망친 것들이 대구 와서 이딴 말 하다니"라고 말하며 언성을 높여 논란을 가중시켰다.

조 의원의 발언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구시민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사람은 당신같은 사람"이라며 조 의원에게 발언을 정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조 의원은 "대구시민의 자존심을 왜 건드리느냐. 당신이 사과하라. 광주에 방문해 광주 시민의 자존심을 건드리면 좋은가"라고 대응했다.

결국 전혜숙 행안위 위원장이 "김영호 의원의 발언은 '수구'라는 단어가 담겨있지만, 결국 대구를 추켜세우기 위함이 목적이다. 윤재옥, 조원진 의원이 대구 출신이니 '수구'라는 발언에 민감하게 대응한 점을 너그럽게 받아주기 바란다"고 수습하면서 이날 언쟁이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