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영호 대구시 국감서 "수구도시"…조원진 "예의 갖춰라"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수구 보수' 표현을 놓고 대구시민에게 예의를 갖추라며 항의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수구 보수' 표현을 놓고 대구시민에게 예의를 갖추라며 항의하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대구를 '수구도시'라 표현해 대구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거세다.

1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질의에서 "지난 5년간 대구시의 새마을장학금 지원액이 15억6천만원에 달하지만 같은 기간 저소득층 자녀에게 지원한 장학금은 9억원이 안 된다"며 "5년간 지원한 새마을장학금 중 절반이 규정과 달리 대학생에 지급됐다. 일반 국민이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대구시와 대구시장이 광주시와 달빛동맹을 맺고 지방분권에 참여하는 등 영호남을 아우르는 행보로 호평을 얻고 있지만 이런 편파적 부분 때문에 대구가 수구 도시라는 오명을 받는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은 "(수구도시라는 언급이) 대구시민 자긍심을 건드렸다. 대구를 존중해 달라"고 반발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은 의사진행발언에서 "대구에 왔으면 예의를 갖춰야 한다. 대구시민을 수구 꼴통이라고 했는데 어디 대구에 와서 이따위로 얘기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야 의원 간 설전이 이어지자 감사반장인 전혜숙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상대 의원을 존중해야 한다"며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감인데 모양이 나빠지지 않도록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새마을장학금은 유신정권 말기인 1975년 내무부 준칙에 의해 지급 조례가 전국적으로 제정되면서 시행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