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영호 "수구도시 대구"…지역 의원들 "예의 갖춰라"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영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새마을장학금 관련 질의에서 '수구 도시' 발언을 하자 윤재옥(맨 왼쪽)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대구시민에게 예의를 갖추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10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영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새마을장학금 관련 질의에서 '수구 도시' 발언을 하자 윤재옥(맨 왼쪽)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대구시민에게 예의를 갖추라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시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여당 국회의원이 '대구 수구도시' 발언을 하자, 대구 야당 국회의원들이 발끈하면서 충돌했다.

10일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청 국정감사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서울 서대문을) 의원이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수구보수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하지 않나"라고 말한 게 논쟁의 발단이 됐다.

김 의원은 "광주광역시와의 달빛동맹 성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한 사과 등 '대구=수구도시'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시킨 권영진 시장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운을 떼고는 새마을장학금의 규모와 지급대상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새마을운동 창시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그의 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향이 너무 큰 것 같다"며 "대구시민들은 이해할지언정 국민들은 이해 못할 것이다"고 했다. 덧붙여 "이런 것 때문에 대구를 수구도시로 볼 수 있다"며 "보수나 새마을 같은 단어 말고 진보·개혁·혁신 같은 단어가 대구를 상징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자 권 시장은 "수구보수라는 표현에 대해 대구 시민들이 억울해한다"며 "새마을이나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분과 관련해 그것이 대구의 수구성이나 그런 나쁜 것만으로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대구가 오히려 (도시 색채가)균형이 잡혀있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은 "대구시민들의 자존심을 존중해주시길 바란다"며 김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조원진 우리공화당(대구 달서병) 의원도 "대구에 왔으면 대구시민에 대한 예의를 좀 갖춰라. 대구시민을 '수구꼴통'으로 얘기했다"며 반발했다.

김 의원이 "역대 시장 등이 보수적 정서 이용해 정치를 해왔다는 점 등을 지적한 것으로 대구시민 자존심 건드린 부분 하나도 없었다"고 재반박했으나 야당 의원들이 이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논쟁은 여야 의원간 설전으로 확대됐다.

한국당 대구 국회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 "진부한 이데올로기 논쟁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는 발언이자 대구 시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김 의원은 대구시민에게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