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은 왜 12일 장외집회를 취소했을까?

한국당 "9일 보수단체 집회와 겹쳐 12일 취소" 공지
정치권 "당내 불만, 장외집회 피로감 고려했을 것"

개천절인 3일 서울 도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범보수 연합 집회에는 보수 시민단체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 등 보수정당도 대거 집결했다. 홍준표 기자 개천절인 3일 서울 도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범보수 연합 집회에는 보수 시민단체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 등 보수정당도 대거 집결했다. 홍준표 기자

자유한국당이 오는 12일 예정된 대규모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취소했다. 표면적 이유는 오는 9일 집회와 겹친다는 것인데 속내는 정치적 손익 계산을 따져본 결과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7일 한국당은 박맹우 사무총장 명의로 12일 집회 취소 사실을 알렸다. 박 사무총장은 공보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위한 서울 광화문 집회를 12일에 개최하려 했으나, 시민사회단체에서 자발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9일 광화문 집회에 많은 국민께서 참여하실 것으로 예상돼 12일 집회는 취소하기로 했음을 알려 드린다"고 전했다.

한국당 설명대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가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 단체 총괄회장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맡고 있다. 한국당은 9일 집회에 공식적으로는 참석하지 않으나, 의원들의 개별 참여는 막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의 이번 결정이 "장외집회가 사회갈등을 키운다"는 비판과 함께 당내에서 호소하는 장외집회 피로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한다.

정치권 관계자는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집회는 한국당, 우리공화당, 투쟁본부 등이 한 장소에서 집회하며 세 과시에 성공했다. 그런데 12일 한국당 단독으로 집회하면 그만큼 불러모으기 힘들 테고, 그 경우 '세가 꺾였다'는 평가가 나올 부담도 있다"면서 "게다가 어느 집회든 자발적 참여자 외에 동원되는 이들이 상당수인데 이들의 불만, 동원하는 자들의 부담도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치권 관계자도 "당장 국정감사 기간이라 국회의원들의 참여가 제한적이다.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적했듯 '광장 정치에 매몰돼 의회 정치가 제 기능을 잃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어 집회를 이어갈 동력이 약해지고 있다"며 "검찰 수사도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보이는 만큼 강하게 밀고 나가기보다 출구 전략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12일 집회 취소에 대한 과도한 해석을 경계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매일신문 기자와 통화에서 "원칙은 조국 파면 때까지 투쟁"이라며 "갑작스러운 집회 취소에 아쉬워하는 분이 많다, 다음 주 집회(19일)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5일까지 서울 서초역 네거리에서 여덟 차례 조 장관 수호와 검찰개혁을 위한 집회를 주최한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도 12일 집회는 예정대로 열되 이후에는 상황을 봐가며 추가 집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