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은 넘쳐나지만…TK 공천엔 인물난 빠진 민주당

내년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대구경북(TK)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인재풀이 넘쳐나지만 지역에서는 총선 인물난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최근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TK 전략공천 인물로 선정했다. 하지만 김 전 실장은 고심 끝에 출마를 포기했다.

이를 두고 지역 민주당 관계자들은 한숨을 쉬고 있다. 가뜩이나 인물난에 허덕이는데 차출된 중량급 인사마저 시도도 하지 않고 포기해 버리면 지역에서 뛰고 있는 인사들이 맥 빠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실제로 한 민주당 관계자는 22일 "공천을 두고 당청 관계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는 모르겠으나 김 전 실장 공천의 경우 지역을 돕겠다는 것인지, 아예 처음부터 죽을 쑤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중앙당과 영입 인사간 조율과 명확한 정치 철학에 입각한 공천 정보가 나와도 모자란 판에 민주당이 TK에서 갈지자 행보를 보이는 것은 그동안 험지에서 바닥을 닦아왔던 후보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행위 밖에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중앙당 사정은 다르다. 공천권이 중앙당에 있으나 정확한 기조가 정해지지 않은데다 '조국 정국' 등 원내에 당력이 쏠리고 있어 험지인 대구경북까지 신경 쓸 여력이 없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이 상대 후보를 확정해야 그에 걸맞는 카운터파트너를 고려하는데 한국당이 장외투쟁만 하고 있어 맞상대를 구하는 게 시기상조라는 주장도 했다.

홍의락 의원은 "대구경북 민주당은 열세 토양에서 최대한 지역구별로 맞춤형 후보를 내세워야 하는데 상대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고 있는 만큼 우리도 시기를 늦출 수 밖에 없다"며 "중앙당 공방 정국이 끝난 다음 구체적인 지역구별 TK 공천 전략이 세워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