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 '찬성률' 대결로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

김영만 군위군수(왼쪽부터)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21일 도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에 합의했다. 이들은 의성과 군위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김영만 군위군수(왼쪽부터)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21일 도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에 합의했다. 이들은 의성과 군위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는 이전 후보지인 의성·군위 주민들의 투표 '찬성률'에 따라 결정하는 것으로 21일 확정됐다.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가 경북도청에 모여 합의한 것이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2곳이다. ▷군위 우보면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주민투표는 군위군민은 군위(군위 우보면)에, 의성군민은 의성(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에 공항이 들어서는 것을 찬성하는 지 각각 묻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투표 결과, 군위 쪽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우보면이, 의성 쪽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확정된다.

즉, 찬성표의 수가 아니라 찬성률이 기준이 된다. 현지의 찬성과 반대 여론만큼 투표율도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따라 앞으로 두 지역에서는 투표 독려 등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참고로 올해 8월 기준 의성군 인구는 5만2천583명, 군위군 인구는 2만3천647명이다.

주민투표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주민투표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라 4개 단체장이 합의한 방식이다.

다만 이에 대한 국방부의 유권해석 절차는 아직 남아 있다. 경북도는 4개 단체장의 이번 합의 사항을 곧 국방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