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격전지] 포항북…민주 "해볼 만" 한국 "수성 가능"

[21대 총선 TK 격전지] <5>포항북…민주 "해볼 만하다" 한국 "충분히 수성"

경북의 정치 1번지인 포항북에서는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과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의 재대결이 최대 관심사다.

재선을 노리는 김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43.39%를 득표했고, 오 위원장은 12.71%를 받았다. 하지만 오 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북도지사 후보로 나와 민주당 바람을 등에 업고 포항지역에서만 42.25%를 득표하는 기염을 토했다. 오 위원장은 "3년 전과 총선 때와는 다르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반면 김 의원은 지난 3년의 의정 활동을 바탕으로 지역기반을 탄탄히 다져놨기 때문에 지역구 수성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정서가 강한 지역구 특성에다 원내 대변인을 맡으면서 인지도까지 높아졌다는 김 의원 측 자체 분석이다. 또 최근 원내 대여 투쟁 등에서 앞장서면서 지도부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어놔 당내 공천경쟁에서도 우위에 있다고 자신한다. 김 의원 측은 "경쟁자가 눈에 띄지 않는다는 점에서 민주당 바람이 다시 불지만 않는다면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전망했다.

다만 당내 경선이 본선보다 어려운 한국당 내 TK 공천 구도상 언제든지 새로운 인물이 수혈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아직까지 중앙당 공천 기조가 정해지지 않았으나 대대적인 물갈이와 특정 인물을 통한 '전략공천'이 설득력을 얻을 경우 의외의 인물이 전격 투입될 수도 있다는 게 중앙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 같은 틈새를 노리고 허명환 강남대 석좌교수, 모성은 한국지역경제연구원장, 이상휘 세명대 교수 등이 공천권만 확보되면 언제든 신발끈을 동여매고 뛸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박승호 전 포항시장도 거취도 주목된다.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박 전 시장은 38.84%를 얻어 김 의원을 긴장하게 했다. 박 전 시장은 최근 주변인사들에게 포항남·울릉 출마를 시사한 바 있으나 아직 정확하게 출마 입장을 공식화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구내 노동자 표심을 자극하면서 박창호 정의당 지역위원장도 총선에 도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