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흡입 사고' 경상여고에 '무인악취포집측정기' 설치

대구 경상여고 가스 누출사고 재발 방지 대책 나왔다
정태옥 국회의원, 감시체계 마련 위한 국가재정 확보

정태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정태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74명의 학생이 병원에 실려 가는 등 논란이 된 대구 경상여고 가스 누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한 감시체계가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북갑)은 10일 유해대기측정소 설치 및 대기질 측정용 이동식 차량·무인항공기(드론) 도입을 위한 국비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이날 유해대기 측정소 설치를 위한 긴급 국비 예산 3억원 지원이 확정된 데 이어 대기질 측정용 이동식 차량·무인항공기(드론)를 도입하게 된다.

이와 함께 대구 북구청도 경상여고 내 무인자동악취포집측정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정 의원은 지난 7일 대구 경상여고 회의실에서 대구시청, 대구지방환경청, 대구 북구청 환경관리과, 경상여고 학교 관계자를 비롯한 학부모 대표들과 함께 사고 경위 및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가졌으며 대책 마련을 약속했었다.

정 의원은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현장 관계자 뿐 아니라 대책 마련에 키를 쥐고 있는 정부부처 및 기관 담당자들과 한자리에 모여 원탁회의를 한 것이 감시체계 구축 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