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지금부터 국민 저항권으로 정권 끝장내야"

보수진영의 반성과 체질개선도 촉구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대구 동을)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 국민들이 정권타도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10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임명강행은 국민에 대한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지금부터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의원은 "어제 문 대통령은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자리에서 공평, 공정, 특권, 기득권 이야기를 함부로 했다"며 "정신세계가 어떻게 됐기에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며 그런 말들을 내뱉을 수 있느냐"고 일갈했다.

특히 유 의원은 "검찰은 절대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할 일을 해달라고 공개적으로 당부한다"며 "검찰이 제대로만 한다면 장관이라고 부르기도 싫은 조 장관은 이제 곧 물러날 수밖에 없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은 보수진영이 전열을 정비해 국민적 저항운동을 이끌어야 한다는 주문도 내놨다.

유 의원은 "보수가 자유만 외치고 온 국민이 원했던 정의, 공정, 평등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등한시했던 점을 반성해야 한다"며 "보수 정치권이 낡은 보수를 깨트리고 새로운 보수를 세울 수 있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