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대통합 토론회, 보수진영 입장 따라 통합방식 제각각 제안

제1야당 한국당은 ‘큰 집 중심으로’, 시민사회진영과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통 큰 희생 촉구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성향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가 20일 오후 주최한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선 보수대통합 방식을 둘러싼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독주를 견제하고 대한민국의 근간을 바로잡기 위해선 보수대통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방식을 놓고선 이견을 보였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한국당 중심의 논의'를 강조한 반면 바른미래당과 시민사회 진영은 한국당의 결단과 희생이 우선이라고 맞섰다.

먼저 박형준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은 "금년 하반기 그리고 내년 총선까지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있는 대안세력을 만들어보고자 자리를 만들었다"며 "보수대통합을 위한 공론화 작업이 시작됐으니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이 나라 정치를 이끄는 지도자들과 정당의 숭고한 자기희생과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기존 보수정당의 한계를 지적하며 중도보수세력을 새롭게 규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장은 "보수정당의 자기혁신은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에 새로운 중도세력이 구심점을 만들고 여기에 보수정당의 혁신인사들이 참여하는 방식이 가장 현실적"이라며 "보수정치 세력이 이번에도 스스로 거듭나지 못하면 '유럽식 디지털 정치혁명'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보수대통합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과거에 대한 평가와 논쟁을 잠시 접어두자고 제안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보수진영 전체가 위기에서 신속하게 빠져나오기 위해선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신속하게 결정을 행동으로 옮기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저는 될 수 있으면 탄핵에 대해 우리 내부의 논의는 유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제1야당인 한국당이 보수대통합 과정에서 '큰 집 역할을 할 수 밖에 없다'는 뜻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중심으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부터 우리공화당까지 아우르는 반문연대를 구성해야 한다"며 "큰 집에서 더 많이 내려놓고 더 많이 문호를 열어 많은 분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보수대통합 의지가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중도층 설득을 위한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민들은 '선거 때가 되니 정치인들이 저 살겠다고 또 이합집산을 하는구나!'라고 정치권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한국당이 기득권을 확실하게 내려놓고 보수대통합 성사를 위한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보수진영 내부부터 화해와 용서로 역량을 하나로 모을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