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국민 담화문 발표…"국정 대전환 위해 다 걸고 싸울 것"

"文 정권 올바른 궤도에서 벗어나 있어…대한민국 현실 암담"
與 "제1야당 대표 '대국민 담화' 느닷없는 대권놀음" 비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저와 우리 당은 국정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4일 황 대표는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발표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 국정의 목표도, 국정운영의 과정도 올바른 궤도에서 벗어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5년 단임 정권이 영속해야 할 대한민국 체제를 바꾸려 하다가 지금의 국가적 대위기를 불러오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라도 대한민국을 대전환해야만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 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암담하기만 하다. 경제는 사면초가, 민생은 첩첩산중, 안보는 고립무원이다.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서 꿈과 용기마저 사라져 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저는 결국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되찾는 것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근본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제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 역시 헌법 정신에 따른 자유·민주·공정이다. 저의 목표 또한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법치주의의 완전한 성취에 있다"며 "그 과정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준비된 미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당당한 평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대한민국 대전환 5대 실천 목표로 ▷잘 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제시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 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하였던가"라고 일축했다.

이어 "취임 후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고비 순간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며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