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하마평 김병준·홍준표 지역구 어디 갈까…선택에 따라 연쇄 파문 예상

자유한국당 김병준(왼쪽)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왼쪽)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

차기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의 대구 출마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들의 지역구 선택에 따라 다른 인사들이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쏠린다.

우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수성갑이 주목된다. 김 전 위원장과 홍 전 대표의 '몸집'을 감안하면 여권의 차기 대선 주자인 김 의원과의 매치가 가장 설득력 있어 보인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의 하마평이 먼저 나온 마당에 홍 전 대표가 이곳에 도전장을 내밀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대구경북에서 가장 험지에 나가는 것이 맞다"고 말한 반면 홍 전 대표는 "이제 나는 험지에 나갈 필요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전 위원장이 김 의원과 '빅매치'를 치를 가능성이 있지만, 그럴 경우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시절 자신이 직접 당협위원장에 임명한 정순천 전 대구시의원이 문제시 된다.

정 전 시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출사표를 내더라도 경선까지 간다는 입장이다. 이에 중앙당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수성갑 공천이 현실화될 경우 정 전 시의원에게 다른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홍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재선 의원이 있는 북을을 선택할 것이란 이야기도 나오지만 역시 "더이상 험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는 언급 때문에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다만 홍 전 대표는 최근 매일신문 기자에게 "대구 서남쪽에 경남 사람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고 말해 달서구나 달성군에 생각이 있음을 시사했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홍 전 대표는 경남 창녕 출신이지만 영남고를 나와서 대구 사람으로 불러주는 것을 희망한다.

홍 전 대표가 달서구로 발길을 옮길 경우 윤재옥·곽대훈·강효상 의원과 경쟁이 불가피하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 지역구인 달서병이 '그림' 상으론 가장 좋으나 당 대표 시절 자신이 직접 권유한 당협위원장에 강 의원이 있어 쉽지 않아 보인다. 특히 선거구 획정에 따라 달서구 의석이 한 석 줄어들 경우 현역 의원 3명과 함께 홍 전 대표까지 가세해 혼선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

홍 전 대표가 달성으로 눈을 돌리더라도 황교안 대표의 복심으로 불리는 추경호 의원이 버티고 있어 이마저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