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핵심 최경환 전 의원 "탄핵 문제로 더 이상 한국당 발목 잡혀선 안돼"

한국당 의원 전원에게 편지 발송…박근혜 전 대통령 잊으라는 메시지로 해석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

박근혜 정부 최대 실세로 불리며 친박(친박근혜)계 지휘관으로 역할했던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한국당 국회의원 전원에게 편지를 보내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로 더 이상 당이 발목 잡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을 이제 과거로 돌려세우고 박 전 대통령 탄핵이 당의 단합에 걸림돌이 된다면 탄핵 책임 논쟁을 과감히 배제한 뒤 새로운 출발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최 전 의원은 편지에서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저 같은 사람이 제일 큰 책임이 있고 당시를 함께 했던 우리 모두가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지 않겠나"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전 의원은 "이런 마음가짐이라면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다"며 "만일 정치적 희생양이 필요하다면 제가 기꺼이 자임하겠다. 당이 단합해 미래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된다면 저에게 침을 뱉어달라. 기꺼이 받겠다"고 강조했다.

최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을 잘못 보필해 탄핵에 이르게 하고, 탄핵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은 누구보다 저에게 크다"며 "박 전 대통령께서 탄핵을 당한 그 순간부터 저는 영원한 정치적 죄인으로 생각하고 스스로를 유배시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의 옥살이는 그에 대한 업보라고 생각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꿋꿋이 견뎌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