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김해신공항 기존 입장 뒤집나…김현미 "부울경 얘기 들어보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시 장군면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세종시 장군면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해신공항 계획 백지화, 국무총리실 이관 검증'을 요구하는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의 주장을 수용하는 듯한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장관은 23일 세종시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해신공항은 총리실과 함께 빠른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론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부울경 지역주민들이 김해신공항 확장에 대해 우려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검증단에서 제기하는 문제가 안전과 소음 문제로 김해신공항이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이에 대해) 정부도 여러 차례 입장을 발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는 양쪽이 서로 각자 이야기하기보다 함께 테이블에 앉아서 해결책을 만들어 가는 게 낫지 않나"며 "총리실에서 검토하면 부울경과 함께 해결책을 찾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이 '총리실 검토'를 직접 언급한 것은 국토부가 그간 부울경 주장을 일축하며 김해신공항 건설을 고수해오던 강경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난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 대형 국책사업 계획이 변경되려면 타당한 사유가 있어야 하지만 김해신공항에 대한 기술적, 정책적 판단은 사라진 채 정치적 압박이 지나치게 작용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그동안 김해신공항에 대해 "충분히 안전하고 소음을 최소화하면서 건설이 가능하다"며 자신해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