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임이자 한국당 의원 '쇼크'

https://youtu.be/yAwe-Txic_M 영상ㅣ자유한국장 관계자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두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대화 후 나가려 하자 김명원 의원이 막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 두번째)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대화 후 나가려 하자 김명원 의원이 막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장실 점거과정에서 빚어진 충돌 때문에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국회의장실에 관계자에 따르면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난입으로 저혈당 쇼크와 탈진 증세를 겪어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테이블 오른쪽 두번째)와 의원들에게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테이블 오른쪽 두번째)와 의원들에게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오신환 의원에 대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 사보임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전 공수처 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오 의원이 반대표결을 하겠다고 밝혔고, 손학규·김관영 등 당 지도부가 위원직 사보임을 시사하면서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추행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사보임 관련한 요구에 답변을 거부한 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임이자 의원이 문 의장에게 입장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는 설명이다. 한국당은 임 의원이 의장실 점거과정에서 문 의장의 성희롱으로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에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 중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이 동료의원을 성추행했다며 사퇴를 촉구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 중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이 동료의원을 성추행했다며 사퇴를 촉구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송희경 의원은 "임이자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고 (문 의장에게)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다시 두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나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이 재차 항의했고 경고했는데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거침없이 또 임 의원의 얼굴을 양손으로 만진 뒤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문 의장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성적추행으로 (임 의원에게) 심각한 모멸감을 줬다"고 밝혔다.

현재 임 의원의 상태를 묻는 동료의원들의 질문에 송희경 의원은 "정서적 쇼크로 지금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으로 급히 가 있는 상황"이라며 "그 수치감과 성적모멸감이 어떨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반면 문 의장 측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한국당 의원들이)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