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 남자들' 입당 러시 물꼬 터지나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전 수석은 회견에서 내년 총선에 성남 중원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전 수석은 회견에서 내년 총선에 성남 중원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계기로 '문의 남자'(문재인 대통령의 남자)들의 민주당행이 가시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 전 수석은 15일 국회에서 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피하고 싶은 잔'이었으나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돌아가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운명공동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며 내년 총선에 성남 중원 지역구에 출마, 현 정권의 성공을 위해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윤 전 수석의 입당을 지켜보던 한 민주당 의원은 "오늘을 계기로 청와대 인사들의 입당이 러시를 이루는 것 아니냐"고 전망했다.

실제로 이해찬 대표가 양정철 전 청와대홍보기획 비서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접촉해 당내 역할을 논의한 바 있다. 현재 일본에서 머물고 있는 두 사람은 귀국하는 대로 민주당행이 점쳐진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 코디네이터'로 불리는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에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어 입당이 유력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