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3주년 맞은 김병원 농협 회장 "내년 농가 연소득 5천만원 달성"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3주년을 맞은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내년까지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15일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을 만들고자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농협은 이날 ▷2020년까지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 ▷농·축협 지속 성장기반 조성 ▷청년 농업인 육성 및 일자리 창출 ▷농축산물 판로 다각화로 농업인 실익 증대 ▷범농협 사업 경쟁력 강화 ▷쌀 산업 발전방안 지속 추진 등의 목표를 내놨다.

김 회장은 "올해 농가소득 기여 목표액을 1조1천102억원으로 책정하고 월 2회 추진 현황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40세 미만 청년 200명을 대상으로 6개월 과정의 합숙교육인 청년농부사관학교를 운영하고 수료자에 대해서는 농협 조합원 신규 가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축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농협마다 로컬푸드 직매장을 두도록 하고, 2022년까지 직매장 수를 현재 200개에서 1천100개로 5배 이상 늘리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내년 본격적으로 논의될 직불제 개편에 대해서는 "수확기 적정 수요를 초과하는 생산량에 대해 정부의 시장격리를 법제화하는 '자동시장격리제' 도입을 정부에 건의하겠다"며 "직불제 예산을 3조원 이상으로 확대해 달라고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내년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목표로 농업 생산성 향상, 농가 수취가 제고, 농업 경영비 절감, 농식품 부가가치 제고, 농외소득 증대, 농가소득 간접 지원 등 6대 핵심역량별 100대 과제를 체계적으로 관리 중"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회장 연임 허용과 직선제 도입 등과 관련한 질문에는 "제가 당선될 때에는 4년 단임제 임기하에 당선됐기 때문에 지금 입장에서는 정확하게 답변 드리기 어렵다"고만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