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동남권 신공항 적극 지원", 문 대통령 이어 김해신공항 재검토 시사

공공기관의 이전 검토 가능성도 시사

13일 오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자 오거돈 부산시장(오른쪽)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왼쪽)과 함께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자 오거돈 부산시장(오른쪽)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왼쪽)과 함께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당 차원에서 부산시가 주장하는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 가덕도 신공항 신설 추진'에 힘을 실어주면서 지역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13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과 울산시청을 연달아 방문해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이해찬 대표와 설훈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인천공항은 이미 아시아 허브공항이 됐다. 영남권 주민이 유럽과 미국 등으로 가려면 인천까지 번거롭게 가야 하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국제관문공항이 하나 더 필요하다는데 이견이 없다"며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에 동의했다. 이어 "수도권 일극 체제를 양극 체제로 전환할 필요가 있고, 남북 평화시대에 인천공항과 역할을 분담할 수 있는 동남권 관문공항이 필요하다"며 "부·울·경이 힘을 모아 과감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당 지도부와 가진 비공개 회의에서 가덕도 신공항 관련 계획도 공식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표는 "김해신공항을 관문공항으로 결정한 국토부보다 총리실에서 주관해 재검토해야 하며 후속 조치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아울러 지도부는 이날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 검토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대표는 "공공기관 이전에 관심이 많을 텐데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관련 용역을 하고 있다. 곧 용역 결과가 나오면 각 시도와 협의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인재 채용 등의 여러 지역 사례를 참고해 용역 결과와 함께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