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 공식 사과

당 윤리위원회에 엄중히 다룰 것 요청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5.18 망언'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5.18 망언'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과 관련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주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 문제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주장임이 명백했다"며 "이는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고 잘못을 시인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근거가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다.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 같은 공청회는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을 추구해야 하는 보수의 가치에 반할 뿐만 아니라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문제가 된 공청회 개최 여부를 사전에 알지 못했지만 공당의 대표로서 관리의 책임은 있다고 몸을 낮췄다.

그는 "저는 공청회를 한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저 역시 이를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이에 중앙윤리위는 비대위원장인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당 윤리위원회가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안건을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논란이 된 3인방 가운데 김진태 의원이 2·28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김순례 의원이 최고위원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윤리위 결정으로) 당원권이 정지되면 피선거권 문제도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