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모독 파문 증폭…의원징계 고리로 민주·야3당 공조 본격화

민주·바른미래·평화·정의, 내일 국회 윤리위에 한국당 3인방 제소
4당 원내지도부 회동…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직 제명' 추진
한국, 사태수습 진땀…김병준 "광주시민에 죄송"·김무성 "금도 넘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 역사 부정 자유한국당은 사죄하라'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 역사 부정 자유한국당은 사죄하라'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증폭하면서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추진을 고리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공조가 본격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11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맹비난하는 한편 이들을 즉각 출당하라고 한국당에 촉구했다.

4당은 이들 3명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윤리위 제소를 위해선 의원 20명 이상이 동의해야 하고, 현역 의원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4당은 1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공동규탄대회도 여는 등 본격적인 압박에 나설 방침이다.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인 한국당 지도부는 자당 의원들의 해당 발언에 거듭 유감을 표하는 등 사태를 수습하는 데 열을 올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5·18 폄훼' 발언을 한 의원들은 물론 한국당 지도부까지 힐난했다.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미국 출장길에 오른 이해찬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 의원 3인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는 안을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정의당은 한국당 의원 3인은 물론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온 지만원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더 나아가 4당 원내지도부는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한국당 의원 3명을 12일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