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무총리,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 밝혀

김병준 만나 입당시기 조율, 전당대회 출마는 고심

황교안 전 총리가 4일 저녁 강원 동해시 현진관광호텔에서 열린 제49회 극동포럼에 참석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총리가 4일 저녁 강원 동해시 현진관광호텔에서 열린 제49회 극동포럼에 참석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보수진영 후보 중에는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 1위를 내달리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황 전 총리가 오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황 전 총리는 입당시기에 대해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며 "다만 이날 만남에서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당 안팎에서는 보수 진영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황 전 총리가 다음달 27일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마할 지를 놓고 관심이 집중됐다.

만약 황 전 총리가 입당 후 당권 경쟁에 뛰어든다면, 차기 당권구도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황 전 총리가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다면, 차기 대권구도에 관한 파장도 클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