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협위원장…대구 동갑 류성걸 전 의원, 경산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자유한국당이 11일 대구 동갑 당협위원장에 류성걸 전 국회의원을, 경산 당협위원장에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을 뽑았다.

이날 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중앙당사에서 조직위원장 선발을 위한 공개오디션 '국민 속에서 자유한국당의 길을 찾다'를 이틀째 진행했다.

대구 동갑, 경산을 포함한 서울 양천을, 강남병, 울산 울주 등 5개 지역이 대상이었다.

대구 동갑에는 '친유승민계' 류성걸 전 의원이 평가점수 83점을 얻어 승기를 쥐었다. 39점에 그친 김승동 한국NGO신문 회장을 크게 압도했다.

류 전 의원은 "오늘 이렇게 저한테 큰 영광을 주셔서 감사하다.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류 전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대구 동갑 의원을 지냈으나 20대 총선을 앞두고 공천에서 배제됐다. 무소속으로 같은 지역구에 출마해 정종섭 한국당 후보를 상대했으나 낙선했다. 원외 무소속으로 머물다가 2017년 유승민 의원과 함께 바른정당에 참여하고 이후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공동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경산에서는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평가점수 68점으로 당협위원장직을 거머쥐었다. 경쟁자인 이덕영 후보는 58점, 안국중 후보는 46점에 머물러 고배를 마셨다.

윤 전 수석은 "앞으로 다가오는 총선에서 작은 힘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전 수석은 친박계로, 20대 총선에서 '유승민 사단'으로 분류됐던 김상훈 의원과 대구 서구 공천을 위한 경선에서 맞붙어 고배를 마셨다.

한국당은 공개오디션을 통해 12일에는 고령성주칠곡 당협위원장 등을 선발한다. 이날 김항곤 전 성주군수를 비롯해 이영식 대경경제성장포럼 대표, 홍지만 전 의원이 오디션을 치르게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